사이트 내 전체검색

 

일가사랑방

정간공(휘 昊) 손자 정민공(휘 叔康)의 사초 필화 사건 내막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종사연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6-10 17:24 조회1,974회 댓글1건

본문

                                              [DCI]ITKC_BT_0066A_0050_010_0330_2003_001_XML

기축년(1469, 예종 즉위 ) 4월에 비로소 세조실록(世祖實錄)을 수찬하는데, 지난 을해년(1455, 세조1) 이후로 춘추관(春秋館)의 직무를 띠었던 사람은 모두 사초(史草)를 납부하므로, 민수 또한 사초를 납부했었다. 그런데 이윽고 들으니, 사초에다 모두 본관(本官)과 이름을 다 쓰게 하였다. 그러자 민수가 대신(大臣)이 그 직서(直書)를 보고 미워하여 앙심을 품을까 두려워한 나머지, 은밀히 봉교 이인석(李仁錫) 및 첨정 최명손(崔命孫)에게 끼어넣지 말기를 청하고, 또 박사 강치성(康致誠)에게 요구하니 강치성이 그 사초를 빼내 주었다. 그러자 민수가 그 사초를 허둥지둥 고치어 미처 정사(淨寫)도 못한 채 돌려보냈다.

 

그런데 검열 양수사(楊守泗)최철관(崔哲寬)이 그 사초에 고치고 보충한 흔적이 있음을 보고는 이를 참의 이영은(李永垠)에게 보고하자, 이영은이 이 사실을 여러 당상(堂上)들에게 두루 고하니, 모두 말하기를 미세한 일이 아니다.” 하고 이에 상()에게 아뢰었던 것이다.

당초에 정언 원숙강(元叔康)이 아뢰기를 사초에 이름을 쓰는 것은 옛 제도가 아닙니다. 그렇게 하면 직필(直筆)하는 자가 없을 듯하니 이름을 쓰지 말도록 하소서.” 하니 상이 노하여 따르지 않았다.

이 때에 이르러 부정(副正) 김계창(金季昌)이 원숙강의 사초에도 고친 부분이 많다는 것을 고함으로써, 마침내 민수와 원숙강을 함께 의금부에 가두고 상이 그들을 친국하게 되었다. 이 때 민수가 말하기를 신이 쓴 것은 모두 대신의 일입니다. 그 대신들이 모두 실록각(實錄閣)에 있으므로 신은 신을 중상할까 염려되기 때문에 고치려고 꾀한 것입니다.” 하고, 인하여 대성통곡하며 말하기를 신은 독자(獨子)이오니, 원컨대 목숨만 살려주소서.” 하니, 상이 그를 측은하게 여겨 이르기를 정직하도다. 내가 서연(書筵)에 있을 때에 민수의 사람됨을 알았었다.” 하고는, 마침내 사죄(死罪)를 면하여, 장일백(杖一百)을 쳐서 제주(濟州)의 관노(官奴)에 소속시켰다. 강치성은 처음에 사실대로 대답하지 않았고 또 망녕되이 사인(舍人) 성숙지(成叔知)의 장()을 끌어들였다가 고문을 받고서야 자복하여 마침내 원숙강과 함께 처참(處斬)되었다. 최명손이인석은 알고도 고하지 않은 죄로 장일백을 맞고 본관(本貫)에 충군(充軍)되었다.


 출처 : [점필재집] 시집 권5, 구흥역에서 동년 민수가 제주도로 유배되었다는 소식을 듣다[駒興驛聞閔同年粹流濟州]

   한국고전종합DB에 점필재집의 원문과 번역문이 실려 있으며, 그 번역문을 옮긴 것입니다. 점필재는 김종직의 이며, 그의 시문집이 바로 [佔畢齋集]입니다.

 

댓글목록

종사연구님의 댓글

no_profile 종사연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原文>
 *  駒興驛。聞閔同年粹流濟州。 [김종직 점필재집 시집 권5]
                                                                  [DCI]ITKC_MO_0066A_0050_010_0330_2003_A012_XML
己丑四月。始修世祖實錄。乙亥以後。職帶春秋者。皆納史草。粹亦納之。旣而聞史草。皆令書本官名。粹惧大臣見其直書其a012_247c惡而㘅之。陰請于奉敎李仁錫及僉正崔命孫。不與焉。又要于博士康致誠。致誠袖其草。出與之。粹倉卒竄改。不暇淨寫而還。檢閱楊守泗,崔哲寬。見其塗擦洗補。白之李參議永垠。永垠徧告諸堂上。僉曰。非細事也。乃聞于上。初。正言元叔康啓。史草書名。非古也。恐無有直筆者。請勿書名。上怒而不從。至是。副正金季昌告叔康史草。亦多塗改。遂俱繫義禁府。上親鞫之。粹云。臣所書。皆大臣事也。其大臣皆在實a012_247d錄閣。臣慮爲中傷。故謀改也。因大哭曰。臣獨子。願續軀命。上惻然曰。直哉。予在書筵時。知粹之爲人。遂免死。杖百。屬濟州官奴。致誠。初不以實對。且妄引舍人成叔知狀。栲掠乃服。遂與叔康處斬。命孫,仁錫。知而不告。杖百。本貫充軍。
作史須人禍。全生是聖恩。海山佳處住。莫散楚人魂。
非君負良友。天鑑自昭融。他日重泉下。何曾愧伯恭。伯恭。元魏高允字。
                                                                            ⓒ 한국고전번역원 영인표점 한국문집총간 1988.